영집궁시박물관, 「살장이展」전통 화살의 아름다움 선보여

입력 : 23.09.25 18:13|수정 : 23.09.25 18:13|국궁신문|댓글 0
국가무형문화재 궁시장 보유자 유세현, 궁사와 함께하는 전통문화의 계승 및 발전 방향 모색

영집궁시박물관, 「살장이展」전통 화살의 아름다움 선보여
국가무형문화재 궁시장 보유자 유세현, 궁사와 함께하는 전통문화의 계승 및 발전 방향 모색

파주시에 있는 영집궁시박물관에서 국가무형문화재 궁시장 보유자 유세현 주관으로 2023년 9월 28일부터 10월 8일까지 ‘살장이展(전)’이 열린다. 이번 행사에서는 그 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화살인 무촉전을 비롯하여 다양한 화살과 궁시장의 제작 시연을 선보이며, 전통문화의 계승과 발전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는 전시이다.
 
유세현 국가무형문화재 궁시장 보유자는 증조부 때부터 4대째 화살 제작의 전통을 이어간 장인(匠人)으로, 올해 2월 작고한 부친인 故(고) 유영기로부터 37년간 화살 제작 기술을 연마해오다 지난해 10월 11일 국가무형문화재 ‘궁시장’보유자로 인정되었다.

‘살장이’는 화살을 만드는 장인 즉 ‘시장(矢匠)’을 우리말로 풀어쓴 것으로, 이번 해로 12년째를 맞이하는 이 전시회의 제목이기도 하다. 올해의 ‘살장이展’은 굳건하게 지속되어온 “사정(射亭)”에서의 활쏘기를 바탕으로 다양한 전통 화살에 조금 더 가깝게 접근할 수 있는 전시물로 구성되어 있다. 
 

유세현 보유자는 전시 소개말에서 "전통문화를 계승하는 것은 물려받은 기술을 지키고 보존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발전한다는 것은 그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창조를 위한 시도입니다."라고 강조하는 한편, ‘활량’, 즉 활을 쏘는 사람에 대해 "우리의 활쏘기 문화를 지금까지 이어온 주역이자, 시대에 맞춰 변화하고 발전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궁사들의 이어온 활쏘기에 대한 감사와 "그들과 함께하는 한국의 다양한 활쏘기를 모색하는 (전시) 자리를 마련하였다."라고 하였다

▲전시장소: 파주 영집궁시박물관
▲전시일자: 23.09.28.(목) ~ 10.08.(일)
  ※ 추석 당일 및 월요일 휴관
▲운영시간: 10:00 ~ 17:00

archerynews@gmail.com
ⓒ 국궁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국궁신문 l 고유번호 621-82-89069 l 창간일 2000-03-07 l archerynews@gmail.com l 국궁포토 l 심곡재 l 블로그 밴드
Copyright  국궁신문 All rights Reserved.